미디어

진심을 다해 고객과 소통합니다

뉴스

[지디넷] 델리오, 암호화폐 담보 대출 규모 연 1천800억원으로 확대

2019.10.29
블록체인 업체 델리오는 자사 암호화폐 담보 대출 서비스 델리오렌딩이 월 150억원, 연 1천800억원 규모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델리오는 암호화폐 렌딩 서비스 델리오렌딩을 통해 B2C대출과 거래소 기반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B2C 대출은 델리오, 비트코인, 이더리움을 담보로 원화(KRW)를 직접 대출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는 오프라인으로 서비스가 진행되고 있으며 매출이 증가함에 따라 월 대출 규모를 월150억원 연 최대 1,800억원까지 확대했다. B2C서비스는 오는 9월 온라인, 월렛 및 파트너사로 서비스가 확대된다.

거래소 기반의 서비스는 이용자가 대출을 신청하면 거래소에 보유한 이용자의 코인을 담보로 대출해주는 서비스이다. 거래소 이용자는 암호화폐를 팔지 않고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이용자의 판단에 따라 암호화폐 또는 원화 대출이 가능하다. 거래소 기반 대출은 아직 서비스 오픈 전이다. 협력관계를 맺은 전세계 거래소에 API 형태로 렌딩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델리오렌딩은 최근 한국과 미국 등에 ‘거래소 기반 암호화폐 담보 대출 시스템’ PCT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델리오 관계자는 "현재 다양한 시스템 개발을 통해 이용자들이 더 간편하게 암호화폐 담보 대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할 예정"이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암호화폐 시장 전망에 따라 앞으로 대출한도를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지디넷코리아 임유경 기자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92&aid=0002169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