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시장의 흐름을 정확하고 빠르게 파악하여 알찬 투자정보를 제공합니다

델리오 큐레이션

비트코인, 범죄 수단·자금세탁 도구 사용빈도 낮아

2021.04.30
비트코인 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함에 따라 범죄자들의 검은 자금으로 사용되는 빈도가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 보고서가 나왔다.

CIA(美 중앙정보국) 전 부국장 마이클 모렐(Michael Morell)은 공동저술한 '불법 금융 행위에서 비트코인의 사용례에 관한 분석'을 통해 '완전한 익명이 아닌 익명'이라고 지적하고 범죄자들이 비트코인 사용을 점점 줄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히려 법정 화폐가 비트코인보다 범죄활동을 모호하게 만드는데 더 나은 도구라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상품선물거래 위원회의 한 공무원에 따르면 법 집행 기관이 현금을 이용한 전통적인 은행거래를 통해 국경을 넘어 일어나는 불법 활동을 추적하는 것보다 비트코인을 사용해 발생하는 불법 활동을 추적하는 것이 훨씬 쉽다”는 증언도 인용했다.

그는 “우리가 도달한 결론에 비춰 비트코인에 의해 제기된 위협과 관련된 기사에 현혹되는 이유는 기술에 대한 무지, 나쁜 뉴스가 인식을 오도하는 경향, 비트코인의 분산된 특성이 전통적인 금융 기관에 파괴적인 위협을 가할 것이라는 막연한 공포심의 결과”라고 결론 내렸다.

기사 원문 : https://www.hankyung.com/news/article/2021041411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