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시장의 흐름을 정확하고 빠르게 파악하여 알찬 투자정보를 제공합니다

뉴스

[디센터 인터뷰] 정상호 델리오 대표 “제도권 금융과 웹3 잇는 다리될 것”

2022.09.27

“향후 중앙화 금융과 탈중앙화금융은 함께 어우러져 발전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델리오는 그 사이를 잇는 중간 다리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지난달 서울 강남구 델리오 라운지에서 만난 정상호(사진) 델리오 대표는 “올해를 웹 3.0 기업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제도권 금융과의 협력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델리오는 지난 2월 가상자산 예치·랜딩 사업자로서는 최초로 가상자산사업자(VASP) 인가를 획득한 가상자산 핀테크 기업이다. 최근에는 비트코인 파킹계좌 등 다양한 가상자산 금융서비스를 출시하면서 크립토뱅크로 외연을 확장했다.


정 대표는 기존 금융 서비스와 탈중앙화금융서비스(디파이)가 나름대로의 역할을 가진다고 판단했다. 그는 “제도권의 기존 중앙화된 금융서비스는 안정성, 편리성이 높은 대신 탈중앙화금융은 혁신성이 있다”며 “각각 장점이 명확한 만큼 지속적인 서비스를 위해서는 두 가지 서비스가 함께 어우러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향후 웹 3.0 기업으로 변모할 수 있는지 여부가 기업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웹 3.0은 단순 마케팅이 아니라 기업의 생사가 달린 문제”라며 “특히 플랫폼 기업의 경우 웹 3.0으로 넘어갈 수 있는 잠재력이 큰 만큼 많은 기업들이 웹 3.0 생태계를 채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델리오가 지난 7월 온라인 의류 플랫폼 운영사인 아이에스이커머스(ISE커머스)를 인수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정 대표는 “커머스 분야에 웹 3.0을 접목해보고자 ISE커머스를 인수한 것”이라며 “많은 기업들이 어떻게 웹 3.0에 진입할지 헤매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직접 인수해서 웹 3.0 생태계를 꾸려보자고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내년까지 몇 개 기업을 더 인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델리오는 대체불가토큰(NFT) 마켓플레이스 '01etc'도 운영하고 있다. 다른 NFT 마켓플레이스와의 차별점을 묻자 정 대표는 “예술품 위주의 NFT보다는 쿠폰, 입장권 등 실질적인 사용처를 확대하고 있다”며 “레이어2 기반 거래소를 위한 준비도 병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가상자산 금융서비스 기업답게 01etc에서는 NFT를 활용한 담보대출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한 ‘NFT 대여 기술’ 개발이 막바지 단계다. 정 대표는 “NFT 담보대출 서비스를 하려면 NFT를 빌려준 뒤, 일정 기간이 지난 뒤 다시 되돌려받는 스토리지(저장), 렌탈 기술이 필수적”이라며 “현재 기술 개발이 거의 끝나 연내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디센터 홍유진 기자 

가상자산 출금 시 수수료 정책

델리오 뱅크에서 가상자산 출금 시 아래와 같이 수수료가 부과 됩니다.

가상자산 유형 전송수수료 (가스비) 출금수수료
비트코인 (BTC)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부과 2,000원 상당의 비트코인
이더리움 (ETH)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부과 2,000원 상당의 이더리움
리플 (XRP)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부과 1 XRP

· 델리오 뱅크 내 전송시에는 수수료가 부가되지 않습니다.

·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외 가상자산에는 전송수수료(가스비)만 부가 됩니다.

· 모든 코인의 전송수수료(가스비)는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변동됩니다.